전체갯수 : 88 , 1 / 9 pages 로그인 회원가입  
이 름 후엠아이
Homepage http://www.whomi.info
제 목 『수학 정석』의 저자 홍성대
『수학 정석』의 저자 홍성대씨는 전북 익산의 남성고와 서울대 수학과를 나왔다. 『수학 정석』의 저자 홍성대씨는 전북 익산의 남성고와 서울대 수학과를 나왔다. 1966년 첫선을 보인『수학 정석』은 지금도 매년 1백여만권씩 팔리는 불멸의 베스트셀러다. 수학 참고서로서 이만큼의 판매량은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찾아 보기 힘든 예이다. 현재 자신이 세운 상산고등학교의 이사장으로 재임하고 있는 홍성대씨는 대학 재학 시절부터 아르바이트로 개인지도와 종로학원에서 강의, 이미 '족집게 강사'로 이름을 날렸다. 1966년 그 유명한 『수학Ⅰ의 정석』을 선보였고 이후 『중학수학의 정석』『공통수학의 정석』을 잇따라 출간했다. 모두 6권으로 늘어난 이들 시리즈는 고교수학의 바이블로 통했다. 책은 매년 수정.보완되며 5∼6년 단위의 교육과정 개편시에는 완전개정되고 있다.

그는 수학 성적이 오르는 비결 아닌 비결로 "첫째 눈으로 소설 읽듯이 풀지 말고 반드시 종이 위에 연필로 풀 것, 둘째 해답을 보지 말고 나름대로 해결책을 연구할 것, 셋째 복습보다 예습을 철저하게 해서 자신의 약점을 파악할 것"을 제시했다. 수학은 응용학문이므로 기본기가 잘 닦인 학생이 문제의 본질을 꿰뚫는 '해결사'로 나설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꾸준히, 정확하고, 빠르게 문제풀이 연습을 하다보면 저절로 실력이 느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며 '학문에는 왕도가 없다'는 금언을 전했다.
<중앙일보 인명록/엠파스 스타인명록에서 요약>

운영자도 대입수험생 시절 수학Ⅱ는 해법으로 공부했었지만 공통수학과 수학Ⅰ은 정석으로 공부했었습니다. 당시에 공부를 하면서 문제해설을 봐도 잘 이해가 되지 않는 이 어려운 문제들을 누가 어떻게 집필했을까 궁금해하곤 했던 기억이 아직도 새롭습니다.

그렇게 궁금해했던『수학 정석』의 저자 홍성대씨의 적성구조를 이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다니 감개가 무량합니다.

1937.7.25(양력), 전북 정읍 출생 <중앙일보 인명록에서 인용>

癸     丁     丁
丑     未     丑
I'm    O      O
D      D      D

DO밖에 없는 적성구조입니다.

적성구조를 구체적으로 파악하기 앞서 전체적인 모습이 일단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벼랑 끝에 서있는 매우 위험천만한 모습입니다. 이런 경우는 時의 적성요소가 무엇이냐, 시간(時間)이 어떻게 흐르느냐에 따라 많은 변수가 있습니다.

타고난 성향은 매우 내향적(內向的)이라고 판단됩니다. I'm을 포함한 6가지 적성요소 모두가 내향성(內向性)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자료실에 있는 내·외향성 판단법을 통해 확인을 해보셔도 되겠군요.

봉사심·순종심이 탁월하다고 판단됩니다. 기본적으로 내성적이며 봉사심이 강한 사람이긴 하지만 時의 적성요소가 무엇이냐, 시간(時間)이 어떻게 흐르느냐에 따라 매우 무기력한 모습을 보이고 변덕이 심한 사람으로 돌변할 가능성도 매우 높습니다.

교육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교육성분인 BS가 보이지 않는 것과 수학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연구성·탐구성인 NA가 보이지 않는 것이 의외입니다.

따라서 홍성대씨는 오후 4~5시경에 태어났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그렇다면 時의 적성요소 중에서 B가 유력하게 생기면서 교육분야에 종사할 수 있게 되며 시간(時間)의 흐름도 NAICBS 등으로 자신에게 유리하게 흐르므로 가능합니다.

타고난 성격이 매우 내향적이므로 E가 별도로 없어도 수학에 관심을 가질 수 있었다고 판단됩니다.

홍성대씨가 서울대 수학과를 전공했음에도 수학자가 되지 않았던 것은 적성구조에 연구성·탐구성인 NA가 없고 조합성인 O가 강하기 때문이라 여겨집니다.

이런 경우 새로운 이론·방법을 연구해서 만들어 내기 보다는 기존의 이론·방법들을 적절히 조합해서 결실을 맺고 가시화(可視化)하는 능력이 탁월한데, 그의 저서인 『수학 정석』시리즈의 내용을 생각해 보건대 충분히 일리가 있습니다.

왜냐하면 『수학 정석』이 지금도 매년 1백여만권씩 팔리는 베스트셀러임에는 틀림없지만 새로운 이론·연구결과를 담고 있는 책이 아니라 기존의 이론이나 방법들을 적절히 짜집기(?)한 것인데, 이는 연구성·창조성·탐구성인 NA의 작용이라기 보다는 오히려 조합성·통제성인 O의 작용이기 때문입니다.

홍성대씨의 경우처럼 NA가 전혀 없이 O만 있는 경우라면 연구실에서 돈도 되지 않는 연구에만 몰두하는데는 별로 관심이 없고 기존의 것들을 적절히 조합해서 돈(財物)으로 만드는 분야에 많은 관심을 갖고 탁월한 능력을 발휘하게 됩니다.

시간이 되신다면 주위의 잘 아는 분들의 적성구조를 통해서도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윗   글   아동문학가 윤석중 후엠아이
아랫글   정신분석학자·정신과 의사 칼 융 후엠아이

목록보기 추천하기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salz